손톱에 물들이던 그리운 꽃 울 밑에서선 봉선화야 어설픈 포토

 

그리고 보면 추억의 꽃들이 참 많죠?

봉숭아도 역시 ...

 

어릴적 봉숭아 꽃이랑 잎이랑 함께넣구 백반넣구 절구에 찧어

년래 행사처럼 취렀던 여름날이었죠?

 

손톱에 물들이고 비닐로 꼭꼭싸메구 실로 칭징 감구 밤새 그대루 잤던 기억 

그래야만 물이 잘 든다구요. 

그시절이 그리워 2년전 까지도 가끔은 물들였던 꽃~~

 

첫눈이 올때까지 손톱에 봉숭아물이 남아있으면

첫사랑을 만난다 누가 말했던가?

 

ㅎㅎㅎ

안 만나지던걸요??

 

요즘은 귀찮다는 이유로 지천에 봉숭아가 있는대두 그냥 바라만 볼뿐이죠?

 

아빠하고 나하고 만든 꽃밭에 채송화도 봉숭아도 한창입니다~~

흥얼흥얼~~

 

 

울밑에선 봉선화야

네모양이 처량하다 노래가 있듯이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 

 

 

 

동네 여기저기 피어있는 봉숭아꽃~~

 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